바로여기 사다리 마틴 파워볼 첫번째 숫자 오락실

바로여기 사다리 마틴 파워볼 첫번째 숫자 오락실

주식은 파워볼놀이터 사고파는 것이 아니라 꾸준히 모으는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주식투자가 매수와 매도의 타이밍을 맞추는 것이라고 오해한다.

2018년부터 2019년 혹은 2020년도에는 큰 Great Depression 이 온다는 예언들이 가득했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2020년 3월달에 잠시 V자 반동이 있었던 점을 빼고는 마켓은 crash하지 않았다.
내 주변에는 주식을 작년이후로 많이들 정리 했는데 (나도 그렇고),

실제로 주식 시장의 타이밍은 아무도 모른다.
언제 내리고 오를지 예상은 할수 있지만 맞추는것은 어렵다. 많은 책에서도 다뤘지만,

주가의 오르내림은 많은 세계의 문제들과 사건들 그리고 많은 예측할수 없는 변화에게서 영향 받는다.
그리고 대부분의 주가 폭락후 반등은 급격하게 일어난다고 했다.

그러니 딱 폭락 순간을 가디리고 매 순간 주식시장에 관심을 두고 있는게 아닌 이상, 모든 타이밍을 맞추긴 어렵다.
그러니 몇년후 수익성이 보장되는 회사를 골라서 투자한뒤 복리가 일하게 나누는게 이상적이다.

책에 하나의 예로 Spencer Haywood라는 미국의 농구 선수가 나이키 후원 제안을 고른 얘기가 나온다.
는 현금 10만 달러와 나이키 주식의 10%중 하나를 고를수가 있었는데, 현금을 택했다.

그리고 그 선수는 시간이 흐른뒤 이 결정을 후회했다.

몇년 전까지만 해도 (2017년쯤 내가 대학을 졸업할때) 아마존 주식은 700달러 정도 였다.
그때 내가 했던 생각은 몇년 전 (5년 전쯤만해도) 200-300달러때 였던 아마존이 올라도 너무 올랐다고 생각했고, 투자를 하지 않았다.
그 후엔 조바심이 들어 1200불-1700불 대쯤에도 사고 사고팔기를 반복하다 2000불 정도를 넘겼을때 팔았다.

그리고 지금 2020년의 아마존 주식은 3000달러를 넘겼다.
우리는 가끔 길게 보지 못하고, 회사의 확장성을 생각치 못하고 쉽게 사고 팔기를 한다.

그때 그 헤이우드 선수가 지금의 나이키의 규모를 상상이나 할수 있었다면 같은 선택을 했을까?
내가 2017년에 지금의 아마존의 규모를 상상하고 (상상은 해봤다) 실천에 옮겼다면 (주식을 더 사고 보유하고 팔지 않았다면) 지금은 어떨까?
지금의 모습을 내가 알았다면 당연히 2017년도에 모든 여행 자금을 모으고 작은 돈을 모아서 아마존 주식을 한 주라도 더 샀을것이다.

…특별한 매도 요인이 없다면 계속해서 투자해야 한다…

경영진이 비도덕적으로 변질되었다거나,
주가가 기업의 실제 가치보다 훨씬 높은 가격대까지 이유 없이 폭등한다거나,

시대와 기술의 변화로 제품이 소요없어지는 등…
경연진이 어떤 철학과 비전을 가지고 경영하는지,

또 주주들을 위해 얼마나 투명하게 경영하느지가 회사의 장기 성장성에 영향을 미친다.

회사 valuation 하는 분의 유투브를 본적이 있다. 회사의 재무재표를 보고 회사의 실적과 미래 수입을 예상하고,
목표 주가를 project한다. 그리고 그 가격에 도달할때까지 그 주식을 사고 유지한다.

그치만 이런 투자자와 다른 일반 개미 투자자들은 회사의 valuation이나 그 회사의 수입성보다는,
일반적인 가격의 그래프 혹은 흐름에서 무릎에서 사고 어깨에 닿으면 팔려고 한다.

회사의 발이나 무릎에서 사도 그 회사의 미래 가치가 없고 수입성이 없으면 그 회사의 주식을 살 가치가 없다.
떠다돌아다니는 워렌 버펫의 투자 철학중에서 장기 투자를 할 주식이 아니면

짧게라도 소유하지 말라는 말이 이런 철학에서 오는게 아닐까 싶다.
한순간에 사서 한순간에 작은 이익으로 되돌려파는 day trader 투자가들의 생각하는 방향과는 확실히 다른 철학이다.

펀드매니저가 운용하는 펀드의 회전율 turnover ratio에 관심을 기울 필요가 있다.

펀드 내에서의 연간 총거래금액을 펀드운용금액으로 나눈 수치다…
회전율이 큰 펀드들은 피하는 것이 좋다… 수수료는 저렴한 쪽을 택해야 한다.

개인적으로 토니 로빈스나 다른 투자자들이 쓴 책을 보면 뮤추얼 펀드보다는
인덱스 펀드에 (따로 펀드매니저들의 개입없는) 투자하는것의 장점을 highlight한다.

아무래도 펀드 대표의 책이여서 그런지 펀드를 고르는법에 더 집중하긴 하지만,
다른 투자자들과 공통적으로 주장하는 내용이 있다면, 수수료가 낮을 수록 좋다는 말이다.

수수료는 아무리 싸보여도, 길게 보면 그 작은 수수료가 더 큰 수익을 낼수있는 seed money 돈이기 때문이다.

Turnover rate는 신선한 컨셉이였다.
아무래도 장기적으로 보고 고르는 펀드 매니저들은 더 신중하게 회사에 펀다멜털을 보고 투자하지 않을까?

파워볼 : 세이프게임

fx마진거래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